• 안양 여성단체 디지털성범죄 재발방지 대책 촉구

  • 작성자 : 운영자 작성일 : 2021-11-11 조회수 : 119

 

안양 여성단체 디지털성범죄 재발방지 대책 촉구
  •  노성우 기자 sungcow@naver.com
  •  입력   2021. 11. 10 오후 7: 07
  •  댓글 0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안양지역 여성단체가 10일 안양 범계역 인근에서 디지털성범죄 근절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노성우기자

안양지역 여성단체들이 학교내 불법촬영 등 디지털성범죄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안양YWCA, 안양여성의전화, 안양나눔여성회 등으로 구성된 안양여성연대 관계자 20여명은 10일 오후 안양 동안구 범계역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학교 내 불법촬영 등 디지털 성범죄가 해마다 늘어 지난 5년간 659건에 이른다”며 “학교가 구성원들을 보호한다는 명분으로 가해자는 처벌받지 않고 오히려 피해자가 학교를 떠나야 하는 안타까운 일이 반복되고 있다”며 이처럼 밝혔다.

이들은 교육당국에 학교 내 성폭력피해 전수조사, 성폭력 신고의무 강화, 성범죄예방교육 실시, 성폭력예방 감시체계 구축 등을 요구했다.

이미라 안양디지털성범죄피해지원센터장은 “해당 학교 교장은 몰래 카메라가 발각되자 교사들에게 경찰에 신고하지 말 것을 종용했다. 이는 학교 내 비민주성과 학교장에게 집중된 권력 남용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꼬집었다.

이어 “철저한 수사를 통해 추가 피해자가 없는지 조사해야 한다. 나아가 학교공동체 구성원 모두가 잠재적 피해자일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하고 적극적인 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병일 안양시의회 보사환경위원장은 “아이들이 안전을 책임지는 교사들이 이번 사건으로 많은 상처와 트라우마를 받았다”며 “학교 내 불법 촬영 수시점검 시스템 및 피해자들에 대한 원스톱 지원체계가 구축돼야 한다”고 말했다.

안양=노성우기자

 

  • 이전글 다음글 수정 삭제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