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끄러워 말고 부모가 먼저 성교육 하세요

  •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16-04-22 조회수 : 237
“아이 가방에 콘돔이 들어 있다거나, 노골적인 성관계 표현들이 오고 간 자녀의 스마트폰 문자를 봤다거나, 심지어는 성관계 모습을 직접 목격한 부모가 어떻게 해야 하냐며 연락해 옵니다. 그 수가 적지 않아요.”

[자녀가 이성교제를 한다면]

피임이나 성관계 언급 꺼리지 말고 해야

 ‘널 믿어’ 은근한 지지가 자제력 키워

만약 성관계 했어도 화부터 내면 안돼

이명화 아하서울시립청소년성문화센터장의 말이다.

일부이기는 하지만 부모와 학교의 시선을 피해 성관계까지 갖는 청소년들이 존재하는 게 현실이다. 이런 자녀들 때문에 속앓이 하는 부모들도 적지 않다. 하지만 대 부분의 부모들은 성에 대한 언급을 꺼린다. 이 센터장은 “부모들은 피임이나 성관계 얘기를 하면 아이들이 성관계를 해도 된다고 받아들일까봐 말을 못 꺼낸다는 이야기를 많이 한다”며 “그야말로 구더기 무서워 장 못 담그는 태도”라고 지적했다. 이 센터장은 “자녀들은 이미 친구나 스마트폰·인터넷에서 성 관련 정보를 많이 얻는데 이는 왜곡된 정보일 가능성이 높아 차라리 부모가 정확한 성 정보를 알려주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부모가 본격적으로 성교육을 시작할 시기는 초등학교 고학년(4·5·6학년) 때다. 빨라진 2차 성징 시기와도 연관돼 있다. 신체적으로 나타나는 변화에 맞게 성에 대한 지식도 쌓아나가야 하는 시점인 거다. 배정원 행복한 성문화센터 대표는 “자녀가 부쩍 외모에 신경을 쓰거나 이성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하고 여자의 경우 초경을 시작했을 때라면 구체적인 성교육을 시작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청소년인 자녀에게 성관계·임신에 대해 스스로 생각할 기회를 줘야 한다. 전문가들은 청소년들은 의외로 성관계를 한 이후를 생각지 않고 충동적으로 하는 경우가 많다고 입을 모은다. 이 센터장은 “‘만약 성관계 또는 임신를 하고 났을 때 네 기분이 어떨 거 같니’라는 질문을 자녀에게 던지는 것만으로도 자녀 스스로가 성관계나 임신에 대해 조심하도록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성 교육 시에는 피임 방법을 정확하게 알려줘야 한다. 배 대표는 “자녀에게 말하는 걸 부끄러워하지 말고 정확하게 설명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DA 300


만약 부모가 자녀의 성관계 사실을 알았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먼저 부모 자신의 감정부터 자제해야 한다. 화를 내버리면 자녀는 마음의 문을 닫는다. 왜 성관계를 가졌는지, 대상자가 누구였는지 등을 물어보고 자녀를 설득해 병원과 청소년 성 상담 전문기관을 찾아가 보는 게 순서다. 여성가족부에서 지원하는 청소년 성 문화센터는 서울 7곳을 비롯해 전국에 50곳이 운영 중이다(3월 6일 기준). 이성교제를 무조건 막으면 어떻게 될까. 교육 일선에 있는 교사들은 한결같이 “더 큰 화를 불러올 수도 있다”고 경고한다. 인천의 한 교사는 “이성교제를 심하게 반대했던 적이 있는데 결국 가출, 임신, 낙태, 자살기도로 이어지는 충격적인 사건이 벌어졌다”며 “지금은 이성 교제에 공감해주고 고민을 들어주는 일을 자처한다”고 털어놨다.

이성교제를 하는 학생들의 말도 같았다. 부모가 공감해주고 믿어주면 스스로를 자제하게 된다고 했다. 고3 이모(서울 강남구)군은 얼마전 책상 서랍에 콘돔 하나를 넣어두고 학교에 갔다. 엄마가 볼까 급히 집에 돌아와 서랍을 열어보니 콘돔 한 상자가 놓여있고 그 위에 ‘아들 믿어’라고만 쓴 포스트잇이 붙어 있었다. 이군은 “엄마가 화를 냈다면 그 앞에서만 듣는 척하고는 계속했을 텐데 엄마가 나를 믿는다고 해서 스스로 제어하게 됐다”고 말했다.

조한대 기자 chd@joongang.co.kr

[관련 기사]
[커버 스토리] 요즘 10대들의 사랑


[출처: 중앙일보] 부끄러워 말고 부모가 먼저 성교육 하세요
  • 이전글 다음글 수정 삭제
  • 목록